천문학적인 액수를 마다하고 토종 콩을 지켜 전남대 정규화 교수, 미국

 나는 농산물을 택배로 구입할 때 되도록 전라도산을 산다. 호남 농민의 애국심을 믿기 때문이다. 호남 농민들은 자부심이 강하다. 자신들의 땅을 사랑하고 자신들의 품종을 지키게 한다. 쌀도 그렇다’, ‘ 아키발레’, ‘고시히카리’ 등을 버리고 이미 국산 쌀의 구색을 갖추어 생산하고 있다. 아직 현대차 버리고 도요타 사는 놈들, 일본 쌀 먹고 유전자병 걸려 뒹굴어라 놈들처럼 클래식 들으면서 거룩한 모습을 취하는 건 안다 여러분 음악은 독일 음악을 결코 따라갈 수 없다.전남대 석좌교수 정규화는 무인도에 들어가면서 200만원을 주고 콩 몇 되를 구해 7000여 종을 수집했다. 세계인들은 원래 콩을 먹지 않았다. 미국에서 한국산 콩을 훔쳐 유전자 변이종으로 만든 것이 2000여 종이다. 이러한 종자에서 의문의 병이 발생했다. 콩 씨앗은 언제나 해결법에 찾아야 했다. 한국의 정교수가 우리 씨앗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정 교수에게 함께 연구하자고 거액의 로열티를 제시했지만 정 교수는 거절한다. 학생들과 콩씨 수집을 할 때 조국의 콩을 돈 때문에 팔지 않겠다고 제자들과 약속했기 때문이다.나는 백건우 정경화 정명훈 조수미 같은 쓰레기와 그들의 쓰레기 음악을 20대부터 냉소하던 https://www.youtube.com 한국 정부가 외면한 대학교수에게 미국이 천문학적인 액수 제시하며 연구하자! 1 그러나 한국만 있는 것을 지키기 위해 일본영상 #https://www.youtube.com 한국정부가 외면한 대학교수에게 미국이 천문학적인 액수 제시하며 연구하자!

“친일파 음악가상의 싫다”…”난파 음악상” 연이은 수상 거부 https:/news.naver.com/main류·재중 씨에 이어임·소네 씨와 사업회, 올해 수상자 명단에서 올해 46회를 맞은 “난파 음악상”이 연속 수상 거부했다. 작곡가 류·재중 씨(43)이 홍·헌팅의..news.naver.com-·재중 씨에 이어임·소네 씨도

사업회, 올해의 수상자를 뽑지 않기로

올해로 46회를 맞은 난파음악상이 연속 수상 거부를 불렀다. 작곡가 류재준(43) 씨가 홍난파의 친일 등을 이유로 수상을 거부한 데 이어 12일 수상자로 재선정된 소프라노 임선혜(37) 씨도 상을 받지 않기로 했다. 난파기념사업회는 잇단 수상 거부로 논란에 휩싸여 수상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

사업회는 임 씨 측이 이날 오후 난파음악상 수상을 거부하겠다는 뜻을 전했다며 류 씨의 수상 거부로 논란이 일자 수상을 거부한 것 같다고 밝혔다. 사업회는 임 씨가 차점자로 잘못 알려졌지만 난파음악상은 작곡 피아노 성악 바이올린 부문이 연도별로 돌아간다. 작곡 쪽에 문제가 생겨 자연스럽게 다음 성악 부문 최고 득점자인 임 씨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선정 사실을 통보 받은 뒤 이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음악인의 이름으로 받고 싶지도 않고만 아니라 지금까지 받은 분들 중 도저히 이해하지 못하는 분이 포함되어 이 상의 공정성과 도덕성에 회의를 느끼고 상을 거부했다”는 글을 올렸다. 홍난파가 자기 나라에 서양음악의 태동을 가져다준 것과 활동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잘못이 너무 거대하고 개인적인 감정은 없지만 자기 자신에게 채찍질을 해야 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류 씨는 페이스북에 홍난파의 친일 행적에 대한 글을 올려 공유했다.

사업회는 12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올해의 수상자를 뽑지 않기로 결정했다. 오현규 사업회 회장은 “좋은 음악인을 뽑아 난파 선생을 기리는 상이지만 친일 등이 거론된 상황에서 무리하게 수상자를 낼 필요는 없다고 판단했다”며 “이번에 공정성 시비도 불거졌기 때문에 제도적 보완을 거쳐 내년에 다시 수상자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난파기념사업회는 1968년 서양음악가 난파 홍영후를 기리기 위해 이 상을 제정했다. 1회: 정경화(바이올린)를 비롯해 백건우(1973피아노), 정명훈(1974피아노지휘), 강동석(1977바이올린), 금난새(1978지휘), 김남윤(1980바이올린), 장영주(1990바이올린), 조수미(1991성악(1991성악, 신영옥(1992성악), 장한나(1992성악), 장영희성악(1997), 장영욱(1997),

<김 정 목 기자 jomo@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