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결과 발표 ESS 화재사고 원인

 티팩토리 ESS 화재 예방 솔루션 1.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결과

①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전기적 위해요인 중 지락·단락에 의한 전기충격 (과전압 과전류)이 배터리 시스템에 유입되었을 때 배터리 보호시스템인 랙퓨즈가 빠른 속도로 단락전류를 차단할 수 없었습니다.- 이로 인해 절연 성능이 저하된 직류 접촉기가 폭발하여 배터리 보호 장치 내 바와 배터리 보호 장치 외부 상자에서 2차 단락 사고가 발생하여 배터리에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산지 및 해안에 설치된 ESS의 경우 큰 일교차에 의한 결로나 다량의 먼지 등에 노출되기 쉬운 열악한 환경에서 운영되며 – 배터리 모듈 내에 결로 생성과 건조가 반복되며(Dry Band)되어 먼지가 눌어붙고 이로 인해 셀과 모듈 외함 사이의 접지 부분에서 절연이 파괴되어 화재가 발생할 수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한편, 일부 회사의 배터리 모듈*은 냉각 팬을 사용하는 구조로 냉각 팬이 먼지 및 수분의 이동 경로가 될 수 있다.* 분진에 대한 배터리 관리 기준은 존재하나 현장에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다수

③( 부주의)배터리 의 보관불량, 오결선 등 ESS 설치 부주의시 화재발생 가능성을 확인하였습니다.

④ (통합보호 관리체계 미흡) 제작주체가 다른 EMS, PMS, BMS가 SI 기업주도로 유기적으로 연계 운영되지 않는 등 – ESS가 하나의 통합된 시스템으로 설계 및 보호되지 않는 점이 사고예방, 화재시 모든 시스템 확산방지 및 원활한 사고원인 조사 등에서 입니다.

⑤ 일부 배터리 셀에서 결함이 발견돼 이를 모사한 시험을 했지만 배터리 자체의 발화로 이어지는 셀 내부 단락은 발견되지 않았다.- 단, 제조에 결함이 있는 상황에서 배터리의 충방전 범위가 넓어 만충 상태가 지속적으로 유지될 경우 내부 단락에 의한 화재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2. ESS 화재사고 관련 지금까지의 대응조치

□ 산업부는 ESS 화재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1,490개 사업장에 대한 현장실태조사, 정밀안전진단, 다중이용시설 ESS 전면가동 등 다각적인 대응조치를 취하겠습니다.

3. ESS 화재사고 원인 및 안전대책

4. 기존 사업장의 안전도치 및 재가동 방안임 모든 사업장은 전기적 보호 장치, 비상정지 장치 등의 공통 안전조치를 적용 가동중단 중인 시설에 대해서는 방화벽 등의 보완조치 후 재가동하도록 하지만, 다중이용시설 등은 소방청의 특별조사 결과에 의해 별도 조치 예정

<안전조치 내용 및 재가동 방안>

5. ESS개요 및 보급현황□( ESS개요)태양광풍력 등에서 발전되거나 전력계통에서 공급된 전력을 배터리에 격납한 후 필요할 때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이 배터리, 전력변환장치(PCS), 관리소프트웨어(BMS, PMS, EMS) 등이 전력흐름을 통합적으로 제어·관리해야 할 새로운 전력설비

□(ESS보급현황) ESS 보급은 전기요금 할인특례, REC 등 ESS 보급지원 정책에 힘입어 2017년부터 급격히 확대*2018년 국내 ESS 시장 규모는 약 3.6GWh로 세계 시장의 약 13을 차지함

ㅇ의 설치 용도는 총 1,490개의 ESS 중 신재생에너지 연계 778개(1859MWh), 피크저감 등 712개(2,914MWh)로 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