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서 교통 사고가 나다. D + 78 모스크바 크람린

 야영장을 떠나는 날 야영장을 조용히 한다. 벌리 커플이 떠난 뒤 남은 캠핑카는 우리밖에 없다.누운 자리는 몰라도 누운 자리는 안다는 어른들의 말이 새삼 들린다.

캠프장의 체크아웃 시간은 12시지만 12시 이내에 체크아웃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이틀 전 산 마크의 킥보드에 문제가 생겼기 때문이다.킥보드를 산 날은 비가 많이 내렸고 그 후에도 계속 비가 내렸다.비를 맞은 탓인지 마크의 킥보드가 부러지지 않는다.

결국 마크는 킥보드를 산 곳에 가서 체크를 받기로 하고 나는 캠프장에 남아 짐을 정리하기로 한다.운전자석 조수석에 놓인 짐을 뒤로 옮기고 진흙 묻은 캠핑 장비는 하나씩 닦아 정리한다.한참 정리하고 있는데 하늘이 심상치 않아.비가 올 것 같다.

역시 비가 온다.

일주일 내내.. 아니.. 모스크바에 도착한 후로는 비가 온다. 미친듯이 비가 오거나 쨍쨍하다 또 비가 오는 날씨.킥보드를 타고 가게에 간 마크가 걱정된다.

쏟아지는 비를 피해 나는 작은 아닝 속에 숨어서 마크를 기다린다. 1시간 됐나? 비를 맞으면서 마크가 온다.킥보드는 고쳐 타고 오는 도중에 20회 정도 접었다고 한다니 우선 안심이다.비가 그치기를 기다려 우리는 튜비를 몰고 덤프스테이션으로 가서 오수탱크를 비우고 시미즈탱크에 물을 채우고 여분의 탱크에 물을 더 붓는다.

이후부터는 캠핑장에서 13일간 머물렀던 캠핑장 이용료를 지급했다. 12일간 이용했는데 체크아웃 시간을 넘겨서 13일 사용료를 지불했다.

모스크바를 나서려면 벌써 오후 6시가 다 돼서야 출발하기 전 모터홈(캠핑카)을 몰고 온 브라질 커플을 만나 이들의 자동차 배터리에 문제가 것 같아 체크해 보니 시간이 많이 흘렀다.

모스크바를 떠나기 전 한인마트에 들러 음식을 힘키에 있는 이케아에 가서 튜비에게 필요한 수납상자를 살 계획이다.맵스미에 한인마트 주소를 입력하고 한인마트에 가서 필요한 한식을 구입한다. 가게가 진짜 작았어. 우리는 깡통깻잎과 부침개김치를 샀다.

그리고 다음 계획은 이케아로 향하기로 한다.맵스미를 보면 모스크바 중앙을 가로지르는 곳이긴 하지만 출발하는 날이라 교통체증에 걸리더라도 한 번 가 보기로 한다.왜냐하면 떠나기 전에 다시 크렘린과 바실리 성당을 멀리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유튜브 동영상을 차 안에서 촬영하고 잠시 카메라를 껐을 때 튜브가 희미하게 들리더니 쿵 하는 것이다.

누군가가 우리를 찔렀다. 머리가 지끈지끈 아파온다. 떠나는 날 하필이면… 사고라니… 곤란했다.우리가 친 것이 아니라 상대가 쳤기 때문에 나는 혈압이 상승하고 있었다. 그것에 놀랐다. (마크는 차가 부딪치기 전에 내가 비명을 질렀다고 말했다.) 하지만 나는 기억이 없다… 본능적으로 나도 모르게 위협을 느낀 것 같다.

우리를 들이받은 상대방 차량 운전사는 우리 앞에 차를 세우고 화난 표정으로 우리를 바라본다.난 기가 막혀. 지금 화가 나는 건 나인데, 왜 ?? 네놈이 화난 표정을 짓는 거니?

그 표정을 보니 더 골치가 아프다. 이거 쉽지 않을 것 같아

더구나 블랙박스를 백업을 한다고 해서 우리들의 블랙박스는 사라져 있었다. 게다가 나는 사고가 나기 직전에 캐논 카메라를 꺼버렸다.자기 자신에게 화가 나다. 미리 백업할 걸 그랬어. 왜 카메라 촬영을 중단했나…

마크가 밖으로 나와 상대방 운전자와 얘기한다. 말이 안 되니까 몸짓으로 표현하는 게 보인다.

우리는 계속 운전했고 당신이 차로 변경해서 우리를 들이받았다고 말하는 것 같다. 그 당시 나는 차 안에 있었다.클램린이 바로 앞에 보이는 여기서 우리는 도로에 차를 세우고 말이 통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마크는 상대방 차가 우리가 사고를 냈다고 말한다. 머리 끝이 돈다.

밖에나가서 니가 와서 베꼈잖아!!! 어디서 거짓말을해?라고 소리치고싶지만 그래봤자 소용없다는것을 알고 그리고 감정적이 되는것이 좋지않다는것을 알고 화를 확 가라앉힌다.나는 계속 거짓말하면 너 벌 받아, 평생이라는 말을 중얼거렸다.인과응보 권선징악 모르나?! 난 구식이라서 아직 이걸 믿어넌 어디선가 벌 받아라고 중얼거렸다.

마크는 자동차보험회사에 전화를 걸어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 있느냐고 물었더니 없다고 했다.

차 사고가 있었다고 번역기를 통해 음성을 보냈는데… 전화를 끊어버린다. 마크와 나는… 당황한다…

믿었던 보험회사조차… 전화를 끊다니 이제 어떡하지?마크는 보험회사에 전화를 걸었고 나는 외교부 앱으로 문의한다(3자 통역 시스템이 있는데 한국으로 연결되는 번호였다.최악의 경우에는 이 번호로 걸어야 한다고 생각했어.)

보험사와 전화로 연결된 뒤 이번에는 그저 영문으로 된 전체적인 안내서만 읽는다.차 사고가 났는데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묻자 112 경찰에 신고하라고 지시했다. 자신들이 해줄 수 있는 게 없다고 한다.

결국 112에 전화를 걸어 영어를 사용하는 사람을 연결해 달라고 요청하며 한참을 기다렸다.영어가 완벽하게 통하는 아니었지만 우리 상황을 이해하고 사고가 난 지점에 대해 설명하기란 쉽지 않다.

상대방 운전자가 우리에게 다가온다. 마크는 밖으로 나가 휴대전화를 건네며 상황을 러시아어로 설명해 달라고 하자 상대 운전사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

결국, 우리는 가능한 한 설명이 가능한 한 있는 곳을 설명하고, 경찰이 올 때까지 차를 움직이지 않고 기다렸다. (사고대로 차를 순찰차 3대가 도착했고, 구글 번역기를 이용해 소통을 시도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 각자 휴대전화로 촬영하라고 하고 이 위치에서, 그리고 이 위치에서 찍으라고 지시했다.

그 뒤 순찰차를 따라오라는 말을 들었다.

우리는 경찰서를 향해 순찰차를 타고 가서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을 경찰서에서 찾기 시작했다. 다행히도 한 명의 경찰관이 영어를 구사할 줄 알았다. 하느님!! 경찰관이 상대방 운전사와 먼저 러시아어로 말하고, 그 운전사는 우리가 자기 차를 들이받았다고 말하는 것 같았다. 그리고 우리에게 사고 경위를 물어봤다.
우리는 차로를 변경하지 않고 운전하다 상대방 차로로 들어왔다고 설명했다.사고 현장 사진을 보여줘 한국 차보다 상대방 차의 피해가 컸다. 폭스바겐 vs 튜비
나는 튜비의 상처보다 우리가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일이 더 중요했다.물론 상대 운전자는 자동차의 손상이 더 신경이 쓰였을 거라고 생각합니다만,
경찰관은 상대방 운전자와 우리 주장이 상반된다며 블랙박스가 있느냐고 물어왔다.우리는… 불행히도… 블랙박스는 있지만… 연결된 상태가 아니라고 하니까… 경찰관은 나쁜 상황인데… 라는 말을 한다. 가슴이 덜컥 내려앉는다. 저런 거짓말쟁이 운전자가 차를 모는데 한 푼도 보태고 싶지 않았고, 나는 내 눈앞에서 뻔뻔스럽게, 그리고 경찰관 앞에서 거짓말하는 그 운전자가 미웠다. (마음속으로 저주를 내렸다. 너 진짜 언젠가는 벌 받을 거야. 왜거짓말하는거야
모든 대화가 러시아어로 이뤄져 있지만 (우리와의 의사소통을 제외하고) 경찰관 역시 상대 운전자의 의견을 의심하는 것 같다.
결국 경찰은 사고 시간을 물었고 그 시간을 전후해 한두 시간 교통카메라 자료를 찾기 시작했다. 인터넷 속도는 매우 느리고 교통카메라 시간이 조금 다르다고 했다.교통 카메라 영상을 찾는데 쉽지 않았다.인터넷 속도도 그렇고… 교통 카메라 시간도 실제 시간과 다르다고 하길래…
영상을 찾고 있는데 경관이 우리에게 어디에 살고 있는지 물었다. 우리는 모스크바를 떠날 예정이고, 실은 블라디보스토크~몽골~모스크바까지 운전해서 여행을 간다고 했더니 그곳에 있는 경찰관들이 ‘우와~’하고 웃는다.
그들이 웃을 때 나는 안심했다. 다른 나라 경찰을 만나는 것은 무섭다… 일이니까…
그러면서 나는 교통 카메라 영상에 집중해서 보니 튜비의 모습이 보였다.내가 「오오오오!!」라고 해, 경관이 영상에 찍힌 시간을 확인해, 그 전후의 영상을 다시 읽었다.상대방 운전자도, 나도 마크도, 경찰관 2명도 집중해서 모니터를 보기 시작했다.내가 영어로 이 영상을 찍고 싶다고 혼자 말하자 경찰관이 영상을 찍어도 된다고 했다.
나는 휴대전화를 꺼내어 준비를 하고 나서 영상을 찍기 시작했다.
영상으로 확인해 보니 우리 과실이 아니라는 것이 확연히 증명됐다.우리는 yes yes! 그렇지, 그렇지!! 우리는 사고를 냈지 않느냐고 소리를 질렀고 상대 운전자는 영상을 봐도 우리가 쳤다고 한다.
경찰관은 그 사람에게 이 영상을 보고도 그런 말을 할 수 있는가 하는 듯한 말을 하고 있는 것 같았다.영상을 찾아보니까 저희는 한결 안심이 됐고 저는 긴장감이 풀려서… 경찰관은 서류를 작성해야 하니 1015분 정도 걸린다며 우리더러 나가서 커피나 한 잔 하고 오라고 한다.
크렘린이 보이는 곳에서 우리는 차가운 스프라이트와 콜라로 건배!라고 외쳤다. 그리고는 내가 말했지?! 거짓말을 하면 벌을 받는거야!! 라고 상쾌하게 외쳤다.
조명이 예쁘게 비친 크렘린을 뒤로 하고 다시 경찰서를 향해 서류가 작성된 것을 확인하기로 했다.두 장의 러시아어 서류로 경찰관은 우리가 러시아를 방문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본인이 직접 모든 서류를 작성해 줬다.사인하고 3일 안에 보험사에 알리면 된다고 벌써 끝났다고 한다.
우리를 도와준 경찰관들… 인터넷이 느리는데도 불구하고, 그리고 같은 언어가 아닌데도 끝까지 도와준 모스크바 경찰관님들께 감사드린다.뭔가 선물을 주고 싶었지만, 아무래도 오해를 살 것 같아서 우리는 함께 사진을 찍음으로써 그들을 기억하기로 했다.
경찰서를 나선 시간은 밤 11시 30분. 사고가 난 시간은 8시 반. 밤공기는 차갑지만 마음만은 따뜻하고 상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