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화산권마] 카카오페이지 소설추천:

 카카오페이지 시리즈 미스 터블루 북큐브 리디북스 소설 추천 무협소설 화산권마

홍보 댓글 남기지 마세요. 신고하고 박제할 생각이에요.

7월 3일이 마지막 보존이라니… 제가 생각해도 너무한 것 같아서 오랜만에 무협소설을 들고 왔습니다.

화산권마

키워드 : , 복수, 패왕, 견원 마이웨이, 독불장군, , 마공, 주인공 2명?, 요리왕

소개 : 화산의 마인, 전란의 시대를 관통하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전란의 시대, 하늘과 땅 사이에 오직 권마만 있다. 화산조차 품지 못한 마인의 권이 천하를 가른다.

담호는 어린 시절 마을이 도적떼에게 습격당해 몰살당하고 유일하게 살아남은 아이다. 하지만 죽을 뻔했던 만큼 큰 상처를 입고 한쪽 다리가 됐다. 그를 도운 사람이 바로 화산파장 노현소진인이었다. 그 후, 구렁 속 호수는 화산 파도에 입적하는 무공을 배우려고 하지만, 기본이 되는 보법만 갖추지 못 했다. 이런 그를 안타까워한 사부는 학도사로 연구해 담호를 위한 무공까지 만든다.그러던 어느 날 정파에서 무당파와 화산파를 비롯해 마교의 흔적이 의심되는 곳에 여러 제자와 함께 파견을 가게 된다. 의혹은 사실이며 마교 일당과 싸우게 되었지만 그들은 너무나 강했다. 담호는 스승을 지키기 위해 혼자 막으며 스승과 이대 제자들을 골짜기에서 몰아낸다.이 와중에 동귀어진을 하려는 마교의 일원으로 계곡이 폭발했고 담호는 토사와 바위가 무너져 내리는 한복판에 있어 치명상으로 꼼짝할 수 없게 됐다. 결국 이들은 담호를 포기하고 탈출한다. 그 모습을 지켜본 담호는 거대한 지하공간인 천금마옥에 갇히게 된다. 살기 위해 그곳에 있던 서책을 통해 무공을 배우고 괴어를 잡아먹어 지하공동을 막는 바위를 향해 무공을 펼친다. 언제부터인가 화산파의 무공과 마교의 무공이 뒤섞여 담호는 탈출을 위해 매일 연마를 반복하는데.

주요인물소개 담호-조름발이-도명 전경-그의 삶은 지하로 가라앉기 전과 후로 나눌 수 있다->> 권마

방진보 – 뚱뚱한 소년 – 요리를 잘함

담가령 – 죽은 줄 알았던 담호의 여동생

현서진인-담호의 스승-화산파 장로-유일한 학도사

현 검진인-화산파 장로-현소진인 사형-화산제일 고수

조영운, 취운룡, 염라대전의 영웅 장일상의 제자

해소월-혜준화-해남파 제자-후기 지수 구무룡

음유경(陰遊經) – 신교(神敎)의 일원

은소청-해남의 가보 금지옥엽-진보 또래

황혜령 – 녹림 반찬주 황경문의 딸

금마사자-마교 일원

●조윤상, 녹림의 흑수채 소유자와 담호 가족 몰살범

●명경-현 검진의 제자-구무룡의 하나

무경

일단 염두에 둬야 할 점은 주인공이 독불장군이라는 것! 자신만의 기준이 확고해서 선을 넘어 버리는 사람한테 과도한 면이 있다구요.물론 이 점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굉장히 많고요 오히려 몇몇 분들은 제가 하고 싶은 대로 제 마음대로 행동하고 얘기하고 만지면 다 부숴버리는 거에 쾌감을 느끼고 기분 나쁘기도 하거든요. 그렇다고 말이 많은 건 아니에요. 오히려 말이 없는 편이에요. 말만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을 바로 보여준다고 할 수 있죠.

사실 저도 가끔 시원하다고 느낄 때가 있었어요. 자기 손댄 놈만 때리는 것도 있고, 다른 소설처럼 겉모습만 정파인 무인들이 있기 때문이죠. 심지어 사문한테 버림받았잖아요 게다가 혼자서 몇 년씩 지하에 갇혀 마공까지 익혔으니 소설에 나온 것처럼 얼음처럼 차가운 미치광이랍니다. 과거와는 달리 힘을 기르고 마공도 익혔으며 자신을 제어하는 사부도 없고 화산파도 원래 별 가치가 없었고 옆에서 교류하는 사람이 없었던 세월이 너무 짙었으니 당연한 일이지요.

재탕하면서 느낀 점이지만 주인공이 누구에게나 어떤 상황에서든 자신의 기준과 행동을 일관적으로 실행해 나가는데 적응이 빨랐고, 그다지 어색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그리고 작가님이 쓰시는 소설은 주인공들이 대체로 확실하게 적을 상대한 것 같습니다. 댓글에 보니까 다들 반응이 ‘이렇게 하는 게 우각소설이야!’ 되게 보이더라고요.

그런데 전에 말한것과는 별개로 순전히 그런 성격의 주인공이라 답답했습니다. 쉽게 가는 방법이 있는데, 너무 개냥마이웨이여서 또 모순되고 그런 성격이라서 우유부단하지 않고 동요하지 않아서 다행이었지만요.

주인공과 함께 다니는 뚱뚱한 소년 진보가 있어 마적들에게 아버지를 잃었는데 담호가 살려줍니다. 그래서 주인공을 따라다니며 요리를 해줍니다. 항상 밝게 웃고 있고, 모두 무서워하고 있는 담호에게도 사양은 없습니다」초반에 몹시 혼났습니다.또 나중에 그렇다고 안 먹을 수는 없지만 초반이 좀 심했거든요. 소설 요리왕의 진보냐 주인공이 투톱이냐 이런 식이죠. 대부분이 욕설 수준이었단 말인가. 나중에 소설 얘기가 진행되면서 스토리 때문에 그런 말이 잘 안 나오게 됐어요. 담호는 원래 말이 없고 남에게 관심도 없으니까 얘가 다른 무인과 연을 만드는 역할을 하더라고요. 그리고 성격도 상반되기 때문에 저는 오히려 이 소설에서 더 눈에 띄는 중요한 캐릭터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모두가 무협지를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주인공이 역경을 겪는다-극복한다-에도행을 간다-친구를 사귄다-다른 문파와 갈등을 피한다-작은 비무, 대결, 전투를 한다-진짜 적이 나타난다-주인공이 앞장서서 해결한다-해피엔딩을 맞다의 흐름을 이 작품도 갖고 있다. 조금 어긋날 수도 있지만 대충 보면 저렇다라는 거죠.

보기에 따라서는 뻔한 흐름이기도 하고, 많은 분들이 읽는 것은 작가나 지루하지 않은 스토리이지만, 매우 과묵하고 어두운 주인공과 옆에서 요리를 하면서 항상 웃고 따라다니는 같은 소년, 쾌활하고 뻔뻔하지만 신중한 모습도 가지고 있는 친구들 등 많은 캐릭터들이 속속 나와서 이야기를 풀어가는 것이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또아까도말씀드렸지만주인공의성격과행동에걸맞게문구를절대그대로넘기지않고대답하는장면이있습니다. 거기서 다들 통쾌함을 느끼는 것 같아요. 게다가 나중에 만나게 된 사담.저조차도 담호의 눈과 일갈에 식은땀이 나니까 시원하다는 반응이 많았거든요.

이 소설은 오른쪽 각 작가님의 작품을 좋아하시는 분이나 주인공이 과묵하고 대나무를 쪼개서 좋아하는 분에게 추천합니다.

이 글이 유익하시다면 댓글을 남겨주시고 하트♡ 눌러서 공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