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출연 예정 – 11월 13일 [일산차병원 갑상선암센터] EBS 명의 – 박정수

 안녕하세요 차병원 차 선생님입니다

EBS에서 방송중인 ‘명의’라는 프로그램을 아시나요?

전문진료 분야에서 손꼽히는 진정한 ‘명의’만을 찾아 밀착취재를 통해 이들의 삶과 질환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EBS 명의 프로그램은 한국 의학프로그램의 중단년 최고의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EBS 명의 프로그램에 일산차병원 갑상선암센터 박종수 교수가 출연합니다.

일산차병원 갑상선암센터 박정수 교수 EBS 명의 「갑상선암」편에 출연 예정인 2020년 11월 13일, 밤 9시 50분 매스컴에서, 「갑상선암」은 「좋은 암」이라고 합니다. 갑상선암은 진행 속도가 느려서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면 예후가 좋기 때문입니다만. 그러나 갑상선암의 경우는 증상이 거의 없어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또한 진행속도가 느리다고 해서 방치하면 림프절로 전이되는 것은 물론 다른 장기로 전이될 수 있습니다. 또한 치료 후 10년, 20년 후까지 재발 가능성이 있어 추적관찰을 계속해야 합니다. 이러한 갑상선암, 정말 ‘좋은 암’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증세도 없는데 암? EBS 명의 11월 13일(금) 밤 9시 50분 방송 예정

건강검진에서 갑상선 의혹을 발견하고 세침검사를 받은 40대 여성. 검사 결과 암이라는 진단을 받았지만 크기가 이미 커진 상태여서 수술을 피할 수 없는 상황. 하지만 환자분의 경우 내원할 때까지 특별한 증상을 느끼지 못했다고 합니다. 또한 50대 여성도 갑상선암을 진단받기 전에 갑상선에 덩어리가 있다는 것만 알고 관심을 갖지 않는 사이에 림프절까지 전이되었다고 합니다. 이와 같이 환자는 왜 아무런 증상도 느끼지 못했던 것일까 요? 95%는 무증상이라고 하는 갑상선암, 그럼 어떻게 갑상선암을 알아차리는 것입니까?

암의 크기가 작아도 위험할 수 있다?EBS 명의 11월 13일(금) 밤 9시 50분 방송 예정

2년 전 갑상선에서 작은 죽음 결림을 발견한 30대 후반의 남성.별 문제 없이 지냈는데 최근 건강검진에서 세침검사를 권유받아 검사를 한 결과 왼쪽과 오른쪽에서 암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갑상샘에 있는 암의 크기는 1cm도 안 되는 상태. 크기가 작은 경우 굳이 수술하지 않고 지켜볼 수 있는 갑상선암인데, 왜 이 환자는 갑상선 전 절제 수술을 받지 않으면 안 되는 것입니까?

환자와 같은 팀이 되어 암과 싸워온 의사 EBS 명의 11월 13일(금) 밤 9시 50분 방송 예정

수술을 앞두고 눈물을 흘리는 환자의 어깨를 가볍게 하고 수술실에 들어와 떨고 있는 환자에게 위안을 전하는 의사. 일산차병원 갑상선암센터 박정수 교수는 갑상선암으로 25년간 투병해온 자신의 환자와 지금까지 함께 이야기를 나눕니다. 박정수 교수가 수술이 끝나자마자 일지를 써서 환자와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환자와 의사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죠. 그래야 아군이 되어 암이라는 적군과 싸워 이겨낼 수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환자는 의사가 어떤 고민을 하는지, 의사는 환자가 어떤 고통을 갖고 있는지 함께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 그는 이 시대의 진정한 명의 EBS 명의에서 발췌 평생을 환자와 함께 갑상선암과 싸워온 의사 박정수 교수의 이야기는 11월 13일(금) 밤 9시 50분 EBS 명의로 보실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 많은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위의 이미지를 클릭하거나 터치하면 예고편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일산차병원 #일산차병원 #갑상선암 #박정수 #박정수교수 #EBS #EBS명의 #갑상선암은 선량한 암이 아니다.